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“객관

10 octubre, 2018

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“객관적이고 정량화된 데이터를 토대로 평가한 상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”고 말했다. 3년 전 서머 스쿨에서 먼저 공부한 한현택 신부(교황청 쿠리아 재직)도 “당시 본격적으로 라틴어를 공부한 게 처음이었는데, 2개월 배우고 입에서 라틴어가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놀라운 경험을 했다”며 “복잡한 라틴어 문법을 먼저 가르쳐 사람을 질리게 하는 게 아니라, 상황과 맥락 속에서 대화를 유도하는 방식이라 이것이 가능했던 것 같다”고 평가했다..

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,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